[시 가작] 숲으로 품어 숯으로 피다
[시 가작] 숲으로 품어 숯으로 피다
  • 최한울(사회복지 3)
  • 승인 2018.12.11 11:47
  • 호수 313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숲으로 품어 숯으로 피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최한울(사회복지 3)

 

너는 숲이었다
잎이랑 열매랑 혼수 삼아
같이 살자고 약속했었다
한때는 나이테 세어보며 울고
한철엔 부스러기 될 채비 마쳤지만
잔혹한 어둠이 무서워 불을 지폈다

어둠을 쫓아 어둠을 쫓게 된 꼴
어딘가 나는 달콤한 몸 내음은
못다 탄 내 몸에 묻었나 보다
네가 날 품어 완전해진 내 몸
널 숨 쉬게 할 바람 한 줌
나는 숯이 되었다

 
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