특별자치도, 지방선거
2017.9.27 수 21:49
> 뉴스 > 여론/사설
     
[볼펜똥] ​김동주 수습기자, 아니 김동주 기자입니다
[301호] 2017년 05월 30일 (화) 19:24:31 김동주 수습기자 cuknews@catholic.ac.kr
   
​ 입학과 동시에 학보사에 들어온 지 3개월쯤 되었다. 기자의 꿈을 가진 후 학보사에 대한 동경이 생겼고, 나는 이곳을 택했다. 물론 일말의 고민이 없던 건 아니다. 친한 친구들의 만류가 종종 있었다. "거기 들어가면 힘들지 않냐.", "1학년인데 놀아야지.”동아리, 학생회도 한 번쯤은 경험해 보고 싶었지만 학보사에 들어야겠단 오랜 동경을 버릴 수 없었다. 그래서 지금 298호 지면에 박힌 <사령> 수습기자를 시작으로 1학기 마지막 호를 준비하고 있다.

​ 하지만 한 학기 동안 순탄치만은 않았다. 특히지난 300호 셔틀버스에 대한 보도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. 총무팀을 취재하며 "2학기 때부터 셔틀버스가 정상운행 될 것"이란 말을 들었다. 그런데보도 직후, 상황이 급변했다. 총무팀에서 "갑작스레 일정이 변경되어 바로 다음 주부터 운행에 들어간다."고 전해왔다. 보도 당시 취재를 기반으로 기사를 작성했고, 총무팀은 그 당시 상황에서의 진행 계획을 말해줬을 뿐이었다.

​ 이 사건에서 잘잘못을 따지는 건 그리 중요하지 않았다. 학보를 신뢰하고 읽는 독자들이 내 기사로 하여금 혼란스러워한 사실은 변치 않기 때문이다. 다시 한 번, 이 글을 통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.

​ 몇 번의 시행착오가 있던 것 같다. 좋은 기사를 쓴다는 것에 대한 고민이 부재한 상태이기도 했다. 기자라는 꿈은 늘 가지고 있었지만, 직접 기사를 써 볼 기회는 적었다. 고등학생 때 가끔 '학생 기자단'이라는 명찰을 달고 기사를 한두 번 써본 적이 다였으며 이 적은 경험에는 첨삭도, 독자들의 피드백도 없었다. 그냥 적기만 했다. 그리고 그 적은 것을 기사라는 이름 아래 게시한 게 전부였다. 핑계일진 모르지만 고등학생의 눈앞에 닥친 건 대입 성적과 입시였기에 그것에만 치중했다. 그저 남들이다 공부하기에 공부했고 그 결과 기자에 대한 낮은 이해 상태로 학보사의 문을 두드렸다.

​ 이렇게 인터뷰를 해도 되는지, 기사 작성은 어떻게 하는 것인지, 진정 내 기사가 우리 대학과 학보를 발전시킬 수 있는지 잘 몰랐다. 선배 기자의 꾸중이 후배 기자를 아끼는 마음에서, 좀 더 나은 학보를 만들기 위해 나온 것임을 알면서도 기분 상해한 적도 있었다. '나는 기자가 꿈이니까 더 잘 써야해'라는 모종의 강박 관념 때문인지도 모르겠다.

​ 혹자는 미숙함이 당연한 것이라 말한다. 맞다. 그렇기에 내 명찰엔 아직 '수습'이라는 수식이 붙어있는 것이다. 하지만 이번 호를 마지막으로 방어기제 역할을 하던 그 수식은 사라진다. 이제는 더이상 실수 앞에 '잘 몰라서'라는 어리숙한 말을 할수 없다. 아니, 해서는 안 된다. 학보사 임기를 모두 채울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《가톨릭대학보》기자인 이상 참여하는 모든 호에선 최선을 다 할 것이다.

​ 시간이 참 빠르다. 새내기로서 첫 학기도 끝나가고, 본보도 이번 호를 마지막으로 이번 학기를 마무리한다. 다음 새 학기부터는 '수습'기자가 아닌 김동주 기자로 찾아뵙도록 하겠다.

ⓒ 가톨릭대학보(http://www.cukjournal.com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  

     
전체기사의견(0)  
확인번호
      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!   
 
   *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. (현재 0 byte/최대 400byte)
   *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. [운영원칙]
전체기사의견(0)
여자 기숙사 의자 전량 교체
2017다맛제 : 우리들의 이야기
신천지 유관 단체, 무단으로 대자보
비정년 전임교원이 늘어나고 있다
한 명이 운영 중인 보건실, 학생들
카톨릭대학보 소개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
우)420-7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역곡2동 산 43-1 가톨릭대학교(성심교정) l TEL : 02-2164-4627 l FAX :02-2164-4248
청소년보호책임자 : 원종철 Copyright 2009 가톨릭대학보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webmaster@cukjournal.com